서울에서 남동쪽으로 296km 떨어진 성주에 위치한 이 방에는 세종대왕(1397-1450)의 태반과 탯줄이 들어있는 항아리가 들어 있어 18명의 아들과 손자 1명이 있다. 성주에 세워진 태봉봉은 조선시대(1392~1910년) 당시 의 유물을 위한 이상적인 장소로 여겨졌으며, 그 주변에는 많은 하천과 하천이 있다. 성조무가성주 “성주신(가문수신)의 기원을 서술하고, 한국 민속신앙에서 가장 높은 세대신들 중 가장 높은 성주신을 서술하고, 성주구트의 일환으로 낭송된다” 성주푸리는 “경상남도 동래에서 전해진 이 신화의 판은 성주의 기원을 내레이션하는 일반적인 구조 외에 경기남부판과 공통점이 많지 않다. 성주푸리에서는 “서청국(서양왕국)의 국반왕과 옥진 여사가 아들을 위해 기도하고, 임신에 대한 사전인지적 꿈을 꾸고 나서 성조를 낳는다. 성조는 15살때 옥황상제(옥의 대황제)에게 소나무 씨앗을 달라고 요청해 지하 지하궁의 황량한 산에 심는다. 18살이 되자 여화여사와 혼인을 하게 되지만, 여가와 는 가난하게 대하고 국정을 소홀히 하고, 황도로 망명하여 극심한 고난을 겪는다. 성조는 푸른 새에게 피가 묻은 편지를 묶어 계화 여사에게 보내고, 편지를 받은 후 시어머니 옥진에게 보여주고, 마침내 성조는 망명에서 돌아온다. 성조는 돌아오자마자 기화 여사와 행복하게 재회하고, 부부는 다섯 아들과 다섯 딸을 두고 있다. 성조는 70세의 나이에 자신이 심은 소나무를 조사하고, 피험자를 위해 궁전과 집을 지을 수 있는 도구를 구한다.

성조는 상주 수호자 성주와 부인 계화여사, 아들딸 오토지신(오토지신)과 오방지신(오방신)의 자리를 각각 맡는다. “성주운문문(성주이야기)은 경상북도 안동에서 전해지는 `성주`의 음모가 느슨하지만 성주의 기원을 알려준다. 이 판에서 성주는 유광덕이라는 이름으로 제석궁(출산의 여신궁)에서 태어났지만, 천국에서 범죄를 저지르고 인간 세계로 추방된다. 성주는 지오맨서의 도움을 받아 상서로운 부지를 선택하고 많은 근로자를 고용하여 건설 준비를 하면서 집을 짓기 시작했습니다. 그는 다양한 도구를 만들고 목재를 자르기 위해 밖으로 나갔지만, 무언가가 반복적으로 올라와 작업을 중단했고, 결국 도끼는 움직이지 않고 나무에 붙어 있었습니다. 그가 점쟁이를 언급했을 때, 산신의 의식(산신제)이 추천되었고, 의식이 준비되자 그의 도끼는 나무에서 떨어졌고 마침내 목재를 얻고 집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 이때 성주는 아내를 찾기 시작했고, 그는 망명한 하늘에서 아래 땅으로 내려오는 세 명의 요정을 만났다. 그는 그들과 결혼하여 가정의 수호자 신으로 유혹받았다. 그의 세 아내는 삼신, 제석, 조왕(부엌신)으로 신계되었고, 인간이 좋은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도왔다. 이 안동 버전은 성주 이외의 가문의 신들의 기원을 서술하는 데 특징이 있다. 성주, 즉 집수호신은 건축부터 가족의 보호에 이르기까지 가정과 관련된 모든 요소를 감독하는 가장 높은 신이다.